Posted tagged ‘경험’

공간에 대한 경험

8월 24, 2018

공간을 향기로 기억하게, 경험하게 하는 곳

19세기 프랑스,  클래식한 프렌치 스타일과 일상으로부터의 탈출이라는 컨셉을 정체성으로 공간을 만들어놓은 곳, 바로 레스케이프(L’Escape) 라는 곳이다.

프랑스 인테리어 거장 자크 가르시아의 손길이 닿았다는 이곳은 독립적인 호텔 건축물은 아니고 일부층을 쉐어해서 쓰는 식으로 구성되어 있었다. 홍콩의 모던 차이니스 레스토랑 모트 32와 제휴해 광둥식 중식 메뉴를 그대로 맛볼 수 있다는 팔레드 신부터 뉴욕의 모던 컨템퍼러리 레스토랑의 컨셉을 가져온 라망 시크릿과 프렌치 디저트를 선보이는 르 살롱, 영국의 한 유명한 바를 이끌던 팀으로부터 컨설팅을 받아 구성한 마크 다모르 등에 이르기까지 식음료 부분 또한 여느 호텔 못지 않게 신경을 많이 쓴 느낌이다.

향기로 경험하게 하는 로비를 지나 엘레베이터에서는 조도와 디테일한 인테리어까지 클래식함과 프렌치 감성을 연출한 흔적들이 보인다. 로비의 역할을 하는 체크인 영역과 동시에 라이브러리, 살롱 분위기의 카페 등이 한데 어우러져있어 호텔을 새로 들어오고 나가는 역동적인 공간이 연출되었다. 가장 상층부에는 레스토랑과 바(Bar)가 있는데 오밀조밀하게 공간을 상당히 컴팩트하게 구성해서 낯선 사람들간의 스킨십이 자연스럽게 느껴질 정도이다. 아침과 밤의 반전을 느낄 수 있는 곳이랄까

KakaoTalk_Photo_2018-08-24-09-16-17.jpeg

단순히 B&B의 호텔의 기본적인 기능에 충실한 곳도 있겠지만, 레스케이프와 같은 곳은 좀 더 호텔이라는 공간 안에서 실험적인 컨텐츠를 통해서 역동적인 모습으로 만들어가려는 곳도 종종 보인다. 물론 이런 실험이 지속가능하려면 끊임없이 새로운 컨텐츠와 사람들의 구미를 당길 요소들이 제안되어야 할 것이지만 말이다.

KakaoTalk_Photo_2018-08-24-09-16-18

할리데이비슨은 오토바이를 팔지 않는다.

10월 1, 2008

얼마 전 교외의 한 음식점을 찾았을 때, 어떤 부부가 어떤 오토바이를 타고 음식점에 들어서는 것이었다. 오토바이 차체도 컸고 무엇보다 소리!!가 가히 들어줄 만했다. 그래서 옆에 있던 사람이 가격을 물었을 때 순간 귀를 의심했다. 7,000만원!! 이란다.. 오토바이 하나에..  가격을 듣고 가까이 다가가서 보니.. 바로 할리데이비슨 Harley-Davidson 로고가 있는게 아니던가..  순간 드는 생각은 도대체 이 물건이 얼마나 좋길래.. 그 정도 가격이면  BMW 5시리즈를 몰아도 되는 거 아닌가..

오토바이 하나에 BMW 차값을 받을 정도면 할리데이비슨에 뭔가 특별한게 있음에 분명하다.

할리데이비슨에 있는 혹자는 이렇게 말한다고 한다.

“우리가 판매하는 능력을 구매하면 마흔세 살의 회계사가 검은 가죽옷을 입고 오토바이를 타고 작은 마을을 돌아다니며 사람들에게 경외감을 심어줄 수 있다. ”  그 능력이란… 바로 “경험” 인 셈이다. 할리데이비슨 자사가 제공하는 특별한 경험을 ‘반항적인 라이프스타일’이라고 부른다.

마찬가지로 우리 주위에는 할리데이비슨과 같이 단순히 상품만 파는 것이 아니라 어떠한 경험이나 특별한 가치를 더해 파는 기업들이 있는데 이는 분명히 차별화되는 전략임에 틀림없을 것 같다.

– 클럽메드는 휴가를 팔지 않는다.

– 기네스는 맥주를 팔지 않는다.

– 스타벅스는 커피를 팔지 않는다.